<
>

Visit to WWI Memorial Belgium (KOR/ENG)

Tuesday, March 28, 2017

I recently visited the Memorial to the Fallen of the First World War at Ypres in Belgium.

It was humbling to be there and see so many of New Zealand’s young soldiers buried in the Battlefields of Flanders.

I took the time to clean the Sergeant Kiwi Statue at Messines and the delegation all acknowledged the gravesites of those who gave for New Zealand at St Quentin Cemetery and at the Tyne Cot Memorial.

At the Menin Gate Memorial evening service I read the Ode to the Fallen by Lawrence Binyon.

Hundreds from across New Zealand, the Commonwealth and Europe attend this ceremony every day to revere their family members and acknowledge the Centenary of the First World War.

His words echo in the hearts of all New Zealanders every ANZAC Day and every time we all think of the sacrifices our servicemen and women have done for New Zealand and peace throughout the world.

They shall grow not old, as we that are left grow old:
Age shall not weary them, nor the years condemn.
At the going down of the sun and in the morning,
We will remember them.

_______

저는 최근 1차 세계대전의 이프레 전투의 기념비를 방문했습니다.

 

거기를 방문하여 수많은 뉴질랜드의 젊은 용사들이 플랑드르의 전쟁터에서 전사한 것을 보며, 그들의 헌신을 기릴 수 있어서 영광이었습니다.

 

저는 시간을 내어 메신에 있는 Kiwi 병장 동상을 깨끗히 닦았으며, 우리 대표단은 모두 St Quentin 묘지와 Tyne Cot 기념비에서 뉴질랜드를 위해 헌신한 분들을 기리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저는 메냉 게이트에서 열린 야간 추모행사에 참석하여 Lawrence Binyon의 Ode to the Fallen을 낭독했습니다.

 

그의 시는 안작데이와 뉴질랜드 및 세계 평화를 위해 헌신한 모든 분들을 생각할 때마다 우리의 마음을 울립니다.

 

남아 있는 우리들은 늙어가지만,
그들은 결코 늙지 않으리라.
나이도 그들을 쇠치 못할 것이며,
세월도 그들을 멸치 못하리라.
해가 저물고 아침이 오면,
우리는 그들을 기억하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