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NZKVA Conference October 2016

Thursday, October 20, 2016

Earlier this Month I was asked to join the New Zealand Korean War Veterans Association for their final AGM & Conference, held in Gisborne 15-16 October 2016.

It was an honour to be there for one of the final Meetings of the National Association and to see many of my 'Dads' from around New Zealand come together for the Conference.

New Zealand Korean War Veterans fought and defended Korea over 60 years ago but their service and sacrifice has never been forgotten by the Korean people or New Zealand, with a number having received Royal Honours from the Queen and personal tokens of esteem from across the Korean Community in New Zealand and abroad.

Over the last few months I have been all over New Zealand meeting with different groups of Korean Veterans, from Blenheim and Christchurch to Auckland and Hamilton, as well as hosting the National Executive at Parliament's Grand Hall in Wellington for a Dinner in honour of a visiting North Korean Defector.

Although the National organisation is wrapping up its affair's I look forward to continuing to meet with Veterans from around New Zealand over the Spring and Summer ahead with Christmas BBQs and parades around the country.

It is important to remember the service of our Veteran Community and active armed forces as many of those who fought are now passing on with age and health issues dwindling their numbers.

Thank you to the Gisborne RSA and their team for hosting the NZKVA Dinner and wider Conference, it was a great meal and catchup with old friends.

Many Ex-armed service communities around New Zealand meet at the local RSA and Community Halls and I encourage you to connect with them and hear their stories next ANZAC Day or on another important occasion in your community.  

To find out where your local RSA or Ex-service Community Groups meet go to www.rsa.org.nz and use the find an RSA App available on the page or get in touch with local chapter officers.

 

이번달 초에 저는 10월 15-16일에 기스본에서 열린 뉴질랜드 한국전 참전 용사회의 마지막 연차 총회 및 컨퍼런스에 초청을 받아 참석했습니다.

전국협회의 마지막 총회에 참석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으며, 뉴질랜드 전역에서 컨퍼런스를 위해 모인 “아빠”들을 많이 만나뵐 수 있어서 영광이었습니다.

뉴질랜드의 한국전 참전 용사들은 60년 전에 한국을 지키기 위해 싸웠지만, 그들의 헌신과 희생은 한국 국민들이나 뉴질랜드 국민들로부터 잊혀지지 않았습니다. 그들 중 많은 분들이 여왕으로부터 훈장을 받았으며, 뉴질랜드 및 해외에 있는 교민 사회로부터 지극한 존경을 받고 있습니다.  

지난 몇달 간 저는 블렌햄과 크라이스트처치부터 오클랜드와 해밀턴까지 뉴질랜드 전역을 다니며 여러 참전용사들과 만났으며, 또한 웰링턴 국회 그랜드 홀에서 열린 탈북자와의 만남에 참전용사들을 초청했습니다.

전국협회가 올해를 마지막으로 끝을 맺었지만, 저는 이번 봄과 여름 및 크리스마스 바베큐와 퍼레이드 등에서 참전용사들과의 만남을 기대합니다.

참전용사들이 나이가 들고 건강상의 문제가 생겨 숫자가 줄어들고 있는 가운데, 그들의 헌신을 기억하는 것은 중요합니다.

NZKVA 만찬 및 컨퍼런스를 주최해준 Gisborne RSA와 그 팀에게 감사를 드리며, 오래된 동료들과 함께 즐거운 시간이 되었습니다.

지역 RSA와 커뮤니티 홀은 퇴역 용사들의 만남의 장소이며, 저는 시민들이 다음 ANZAC Day나 그 지역의 주요 행사가 있을 때, 그들의 이야기를 들으며 그들과 소통하기를 권장합니다.

지역 RSA 및 퇴역 용사 커뮤니티 그룹이 어디에 있는지 알기 원하시면 www.rsa.org.nz로 들어가셔서 RSA 앱을 찾아 이용해주시거나, 지역 지부에 연락해 보시기를 바랍니다.